Han's Color
 
  ▷ Home > Board > 한동수의 이야기 News&Notice : 한동수의 이야기 : FAQ : 게시판
 ▒ 한동수의 이야기
 

사람이 사람을 바꾼다.
 '  06-13 | VIEW : 8,702
20180922_083833.jpg (114.5 KB), Down : 3783


조금 시간이 지난 얘기지만
친구인 목회자가 소년원에서 출소한 아이들을 데려다가 같이 지낼 때가 있었는데
대안학교같은걸 만들어 공부도 시켜주고 먹여주고 용돈까지 주면서 지내는데 하루는 한아이가 너무 말을 듣지 않아서 야단을 쳤더니 그만
이 녀석이  내 친구의 뺨을 때리더라는 것이다.
“아니 그래서 어떻게 했어요?” 나의 관심은 그 괘씸한 녀석의 소행보다는 온통 그 친구가 어떤 반응을 보였나 하는 것이 몹시 궁금하였기 때문이었다.
교장선생님을 때렸으니 당장 퇴교 조치나 끌고 가 체벌해야 당연하니까 말이다.
그런데 그는 씩 웃더니 자기 뺨을 쓱 문지르며 “주님 생각했지 뭐~~”

역시 내가 존경할만한 친구구나 하고 다시 한 번 감동적인 눈길로 그를 바라보았던 기억이 새롭다.
그는 이 세상에서 제일 가난하게 되는 것이 소원이라니 내가 그를 소개 할 때마다 내가 가장 존경하는 친구라고 늘 말하고는 했다.

어느 인문학교수가 한 방송에 출연해서 흥분하듯 “사람은 책으로는 바뀌지 않습니다. 말(잔소리)로도 안 바뀝니다. 자기의 사는 모습만이 사람을 바꿀 수 있다”고 하던 얘기도 생각난다.

어렸을 때 어린이들을 사랑하며 평생 어린이들을 위해 헌신했고 어린이날을 제정한 소파 방정환선생님의
일화를 듣게 되었는데
하루는 서재에서 책을 보고 있는데 권총을 든 복면강도가 들어와 총을 겨누며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하더라는 것이었다.
그는 당황하지 않고 안경테를 내리며 “돈이 필요하면 말로 해도 될 텐데 뭐 하러 총은 들고 온 거요?
이담엔 돈이 필요하면 그냥 와서 말로 해요“ 그리고는 돈을 주었다는  것이었다.
나는 그 얘기가 너무 충격적이고 감동 이상으로 다가왔다. 나도 저렇게 살아야지…….하는 다짐과 함께…….
오랜 세월이 지난 지금도 나는 그분의 그런 삶의 모습을 떠올리며 그런 위기에서도 초연할 수 있는 용기를
아쉬워한다, 조금은 가끔 흉내를 내보기는 하지만 말이다.

얼마 전 이상하게 아주 늦은 밤에  연인산 숙소에 들르고 싶어 갔는데
마침 그때 그곳에 도적이 유리를 깨고 들어가 이것저것 훔치다가 내가 가니 뒷 창문을 열고 달아났다,
고가의 카메라와 내의, 미숫가루,쌀같은 생활용품을 훔쳐 달아난 것이다.
퇴로가 없는 깊은 산속이어서 험한 산속으로 달아날 수도 없을 터인데, 더구나 요즘 같은 때 먹을걸 훔쳐갈 사람은 더더욱 없을 텐데 아마 산 입구마을에 외국인 근로자들이  아니면 그런 일 할 사람이 없지 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했다.

다음날 경찰이 와서 범인을 잡으면 어떻게 할 가요 하기에
잡아서 내가 보면 뭐하겠어요. 차라리 요즘 같은 때 먹을거리가 없는 그 사람에게 쌀을 팔아 줄 테니
전해달라는 부탁을 했다.
다시 확인해 보니 뒤 창문을 넘어 달아나면서 옷가지와  카메라가방은 흘리고 달아난 것이 어간 다행이었다.

주변 에 있는 사람들의 사는 모습이 나를 바꾸어가고 있다.
사람이 사람을 바꾼다는 말을 실감하면서…….
 PREV :   소소한 편지........................................한동수 ' 
 NEXT :   어린이천국.......................................................................... 한동수 
 LIS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